행안부, 디지털 사회 혁신 사업 '공감e가득' 추진…"전국 확산 지원"

이수근 / 기사승인 : 2019-03-18 17:49: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지역 현안을 발굴·해결하도록 지원하는 디지털 사회혁신 사업이 시작된다.
 
행정안전부는 기존에 수행한 과제 중 주민 체감도 높은 사례의 확산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주민 체감형 디지털 사회혁신 활성화 공모 사업’(이하 ‘공감e가득’ 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행안부는 확산 대상으로 ▲장애인 권리 보호 ▲고령자 삶의 질 향상 ▲지역 공동체 소통·안전 증진 ▲주민참여 기반 강화 등 4개 분야 7개 과제를 선정했다.
 

 

▲ 4개 분야 7개 과제. (행정안전부 제공)

지방자치단체는 지역 특성과 현안에 맞도록 구체적 사업계획을 수립해 응모할 수 있다. 7개 과제 이외에도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반드시 추진할 과제가 있으면 신규 과제로도 응모할 수 있다.
 
과제로 선정되면 수행 과정에서 민관협업을 강화한다. 또 주민 참여를 높이기 위해 지역주민이 단장이 되고 공무원·기술전문가가 한 팀이 되는 ‘스스로해결단’을 구성한다.
 
사업 수행 과정과 성과, 결과물 등을 체계적으로 기록한 안내서를 마련하고 다른 지자체들과 공유해야 한다.
 
행안부는 예산 지원과 함께 전문가 자문단을 운영해 과제 수행과 관련한 컨설팅을 하고 ‘스스로해결단 공동 연수회(워크숍)’를 열어 상호공유·개선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현기 행안부 지방분권실장은 “이번 지원으로 선정된 지자체의 사업 수행 경험과 지식을 다른 지자체에 공유할 수 있도록 유도해 혁신적인 사례와 사고방식이 확산·전파될 수 있는 디지털 사회혁신 기반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TMI방송.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